YPC작업실 프로그램 (4/16-6/15)

[YPC 책 읽기 모임] 도나 해러웨이 「사이보그 선언」 읽기 도나 해러웨이(Donna Haraway)의 「사이보그 선언 : 1980년대의 과학, 테크놀로지, 사회주의 페미니즘(“A Manifesto for Cyborgs: Science, Technology, and Socialist Feminism in the 1980s”)」(1985)을 읽고 함께 이야기합니다. 계급, 인종, 성별에 따라 역사적, 문화적으로

/ One Comment

YPC작업실 프로그램 (4/16-6/15)

[YPC 책 읽기 모임] 도나 해러웨이 「사이보그 선언」 읽기 도나 해러웨이(Donna Haraway)의 「사이보그 선언 : 1980년대의 과학, 테크놀로지, 사회주의 페미니즘(“A Manifesto for Cyborgs: Science, Technology, and Socialist Feminism in the 1980s”)」(1985)을 읽고 함께 이야기합니다. 계급, 인종, 성별에 따라 역사적, 문화적으로

/ One Comment

Yellow Pen Club (Reboot) Show

《Yellow Pen Club (Reboot) Show》 오프닝: 2019. 4. 15. (월) 오후 6시 기간: 2019. 4. 16. (화) – 6. 15. (토) 장소: 5% (서울시 용산구 우사단로10길 90) 관람시간: 화-토 11:00 – 18:00 / 일, 월요일 휴관 기획 및 진행: 김뺘뺘,

/ No comments

Yellow Pen Club (Reboot) Show

《Yellow Pen Club (Reboot) Show》 오프닝: 2019. 4. 15. (월) 오후 6시 기간: 2019. 4. 16. (화) – 6. 15. (토) 장소: 5% (서울시 용산구 우사단로10길 90) 관람시간: 화-토 11:00 – 18:00 / 일, 월요일 휴관 기획 및 진행: 김뺘뺘,

/ No comments

[미술세계] 2019 콜렉티브 작동법

『미술세계』 2019년 2월호 특집 ‘2019 콜렉티브 작동법’에 옐로우 펜 클럽 인터뷰가 실렸습니다. 특집 소개 링크

/ No comments

[미술세계] 2019 콜렉티브 작동법

『미술세계』 2019년 2월호 특집 ‘2019 콜렉티브 작동법’에 옐로우 펜 클럽 인터뷰가 실렸습니다. 특집 소개 링크

/ No comments

[미술세계] 옐로우 펜 클럽에 대하여

옐로우 펜 클럽은 미술에 관한 이야기를 하고 글을 쓰는 모임이다. 루크, 총총, 김뺘뺘로 구성되어 있으며, 2015년 9월에 학내 비공식 소모임으로 시작했다. 2016년 9월부터 작성한 글을 웹사이트(yellowpenclub.com)에 게재했으며 현재까지 스물다섯 편의 글을 게재했다. “미술과 미술 아닌 것에 관한 글”이라는 주제 아래

/ 2 Comments

[미술세계] 옐로우 펜 클럽에 대하여

옐로우 펜 클럽은 미술에 관한 이야기를 하고 글을 쓰는 모임이다. 루크, 총총, 김뺘뺘로 구성되어 있으며, 2015년 9월에 학내 비공식 소모임으로 시작했다. 2016년 9월부터 작성한 글을 웹사이트(yellowpenclub.com)에 게재했으며 현재까지 스물다섯 편의 글을 게재했다. “미술과 미술 아닌 것에 관한 글”이라는 주제 아래

/ 2 Comments

2017년 결산 코멘트

Yellow Pen Club은 2017년을 마무리하면서 몇 가지 키워드를 중심으로 한해를 돌아보기로 했다. 멤버들이 공통적으로 관심을 갖고 유심히 살펴본 것으로 두 가지 주제를 선정했다. 첫째는 국립현대미술관, 서울시립미술관을 비롯한 국공립 기관 전시에 관한 단상이다. 2016년을 마무리하는 자리에서도 멤버들은 국공립 기관 전시에 대한

/ No comments

2017년 결산 코멘트

Yellow Pen Club은 2017년을 마무리하면서 몇 가지 키워드를 중심으로 한해를 돌아보기로 했다. 멤버들이 공통적으로 관심을 갖고 유심히 살펴본 것으로 두 가지 주제를 선정했다. 첫째는 국립현대미술관, 서울시립미술관을 비롯한 국공립 기관 전시에 관한 단상이다. 2016년을 마무리하는 자리에서도 멤버들은 국공립 기관 전시에 대한

/ No comments

토크에 대하여

국공립 미술관을 비롯한 여러 미술 공간에서 진행하는 ‘토크’에 대해서 이야기해보자. 매 주말(=수, 목, 금, 토, 일)마다 서울 곳곳에서 다양한 토크들이 열린다. 전시를 열면 당연히 연계 프로그램으로 토크가 따라붙고, 전시가 없더라도 미술 공간에서는 토크를 기획하고 진행한다. 언제부터 미술에 대한 ‘말’과 이를

/ No comments

토크에 대하여

국공립 미술관을 비롯한 여러 미술 공간에서 진행하는 ‘토크’에 대해서 이야기해보자. 매 주말(=수, 목, 금, 토, 일)마다 서울 곳곳에서 다양한 토크들이 열린다. 전시를 열면 당연히 연계 프로그램으로 토크가 따라붙고, 전시가 없더라도 미술 공간에서는 토크를 기획하고 진행한다. 언제부터 미술에 대한 ‘말’과 이를

/ No comments

<도면함>과 시청각 그리고 2017

(시청각, 2017.10.19.-11.19.) 전시장에 들어서면 습관처럼 제일 먼저 도면을 집어 들고 전시를 따라간다. 도면의 위치와 나의 위치를 조정해가면서 작품을 하나하나 확인해가며 따라갈 때 도면은 지도와도 같다. 도면은 처음 만나는 전시에서 길을 찾게 해주는 소중한 존재다. 그러나 종종 도면이 배포되지 않는 전시도

/ No comments

<도면함>과 시청각 그리고 2017

(시청각, 2017.10.19.-11.19.) 전시장에 들어서면 습관처럼 제일 먼저 도면을 집어 들고 전시를 따라간다. 도면의 위치와 나의 위치를 조정해가면서 작품을 하나하나 확인해가며 따라갈 때 도면은 지도와도 같다. 도면은 처음 만나는 전시에서 길을 찾게 해주는 소중한 존재다. 그러나 종종 도면이 배포되지 않는 전시도

/ No comments

<Two Tables>: 채석장과 컨베이어벨트

이상훈 개인전 <Two Tables> (313 art project, 2017.10.12.-11.4.) 한적한 성북동의 가옥집을 개조한 전시장에는 서사성의 편린조차 배제된 기계적인 회화들이 강한 존재감을 내세운다. “그리기의 체계를 연구하는 작가”라는 표현에 들어맞게도 이상훈의 그림들은 회화에 조합된 질료들의 물질성도, 회화적 구성이 보여주는 환영도 최대한 배제시키고 점,

/ No comments

<Two Tables>: 채석장과 컨베이어벨트

이상훈 개인전 <Two Tables> (313 art project, 2017.10.12.-11.4.) 한적한 성북동의 가옥집을 개조한 전시장에는 서사성의 편린조차 배제된 기계적인 회화들이 강한 존재감을 내세운다. “그리기의 체계를 연구하는 작가”라는 표현에 들어맞게도 이상훈의 그림들은 회화에 조합된 질료들의 물질성도, 회화적 구성이 보여주는 환영도 최대한 배제시키고 점,

/ No comments

무엇이 (도대체) 무엇이 플랫할까? (1)

김뺘뺘는 최근 ‘서울루나포토페스티벌’의 ‘Chat’ 프로그램에서 한 시간 가량 토크를 진행했다. 본래는 미술 관련 텍스트를 번역할 때 자주 등장하지만 다소 난감했던 단어들—특히 surface, plane, flatness, 혹은 “평면 작업”—을 중심으로 이야기를 풀어갈 계획이었다. 제목이 암시하듯이 유행어처럼 반복되는 이 단어에 대한 막연한 반감(“그래서

/ 2 Comments

무엇이 (도대체) 무엇이 플랫할까? (1)

김뺘뺘는 최근 ‘서울루나포토페스티벌’의 ‘Chat’ 프로그램에서 한 시간 가량 토크를 진행했다. 본래는 미술 관련 텍스트를 번역할 때 자주 등장하지만 다소 난감했던 단어들—특히 surface, plane, flatness, 혹은 “평면 작업”—을 중심으로 이야기를 풀어갈 계획이었다. 제목이 암시하듯이 유행어처럼 반복되는 이 단어에 대한 막연한 반감(“그래서

/ 2 Comments

기억을 따라 걷는 노래

이우성 개인전 <키사스, 키사스, 키사스> (2017. 8. 28. – 9. 24. 아마도예술공간)에서 관객을 처음 맞이하는 것은 통유리 너머로 보이는 커다란 ‘천 그림’이다. 화려한 색깔 없이 마치 신문 한귀퉁이를 오린 것 같은 흑백이라는 것 말고는, 작년 개인전에서 본 대형 천 그림과

/ No comments

기억을 따라 걷는 노래

이우성 개인전 <키사스, 키사스, 키사스> (2017. 8. 28. – 9. 24. 아마도예술공간)에서 관객을 처음 맞이하는 것은 통유리 너머로 보이는 커다란 ‘천 그림’이다. 화려한 색깔 없이 마치 신문 한귀퉁이를 오린 것 같은 흑백이라는 것 말고는, 작년 개인전에서 본 대형 천 그림과

/ No comments